상단여백
HOME 대종회소식 > 기부찬조
심상균·서연자 씨, 부산 44번째 '부부 아너'
<왼쪽>심상균 대종회 고문 <오른쪽>서연자 여사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부산사랑의열매·회장 최금식)는 지난 28일 서연자 기부자가 부산 351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서연자 기부자는 ()에스피시스템스 심상균 회장의 아내로 성금 1억 원을 기탁하며 사랑의열매가 운영하는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에스피시스템스 심상균 회장은 20221월 부산 248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으며, 이날 아내인 서연자 씨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됨에 따라 부산의 44번째 부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에 이름을 올렸다.

서연자 아너 회원은 남편인 심상균 회장이 기업을 운영하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들을 보고 기부를 결심했다앞으로도 소외된 이웃들과 온정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상균 회장은 평소 드러내지 않고 다양한 곳에서 봉사를 이어오고 있던 아내가 나와 함께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 해줘 감사하다아내의 선한 행동이 널리 퍼져 더 큰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사랑의열매 최금식 회장은 따뜻한 마음을 함께 가지고 실천하는 아름다운 부부의 선한 영향력이 부산 곳곳에 퍼져나가길 바란다소중한 성금이 잘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심상균 회장은 산업용 갠트리 로봇 및 물류 자동화 시스템 제작업체로 로봇과 인공지능, IoT 등 기술을 융합하여 맞춤형 로봇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는 에스피시스템스를 경영하고 있으며, 2022년 아너 성금 1억 원과 코로나19 특별성금 등 34000여 만 원을 기탁했고, 지난해 청심장학기금 1억 원, 한마음대회 협찬금 1천 만 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한 기부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 에스피시스템스는 20233년간 1억 원 이상 기부하는 법인 기부자인 나눔명문기업 55호에 가입하며 현재까지 11000여 만 원을 기부,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뒤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