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사 > 기타
광주보훈병원, 척추질환 명의 심대무 교수 초빙
심대무 교수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감신) 광주보훈병원(병원장 김재휴)은 척추질환 명의로 알려진 원광대학교병원 심대무 교수를 초빙해 척추질환 및 외상 치료 역량을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심대무 교수는 전북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정형외과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취득해 1984년도부터 올해 2월 초까지 원광대학교병원에서 환자를 진료했다.

또 클리브랜드 대학교와 마이애미대학교에서 척추 신경마비 연구에 참여하고 대한정형통증의학회장, 대한척추외과학회 척추연구회 이사를 역임했으며 논문 70여 편을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했다.

특히 대중화된 척추 수술현미경을 정형외과 척추 수술에 최초 도입해 정교하고 밀도 높은 수술을 가능하게 했다.

심 교수는 38일부터 광주보훈병원 척추관절센터에서 진료를 시작한다.

 심 교수는 수많은 환자를 치료하며 쌓아온 경험과 연구성과를 활용해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와 지역 주민을 진료할 수 있어 무척 기쁘다광주보훈병원에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보다 발전된 치료법으로 내원 환자들의 척추 건강을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뒤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