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사 > 기타
서울대 교수 성씨(沈) 딴 해양와편모류

신종 해양와편모류 발견, 심재형 교수 따 명명

심재형 서울대 명예교수

서울대 연구팀이 해양생물 중 하나인 해양와편모류의 신종을 최초로 발견해 심재형 명예교수의 이름을 딴 명칭을 붙였다.

16일 서울대에 따르면 지구환경과학부 정해진 교수팀은 진해만에서 발견한 신종 해양와편모류에 심재형 서울대 명예교수의 성()을 따 `심이엘라 그라실란다(Shimiella gracilenta)로 명명했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저명학술지인 미국조류학회지(Journal of Phycology) 2월호에 게재됐다.

 해양와편모류는 인간의 80배에 이르는 막대한 유전정보와 다양한 물질과 기능을 가지고 있어 유용한 생물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 연안에 서식하는 해양생물 중 가장 많은 탄소를 보유하고 있다.

연구팀은 20194월 진해만에서 해양와편모류를 채집하고 배양한 후 형태적, 유전학적 분석을 통해 이 종이 신속(new genus) , 신종(new species)임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속명을 심이엘라, 종명을 그라실란타로 명명했다.

< 심재형 서울대 명예교수 소개 >

해양와편모류 '심이엘라'

신속명의 기초가 된 심재형 교수는 우리나라 해양생물학 분야를 정립한 해양학자다. 20명의 대학교수 등 50여명의 해양학자들을 길러내 국내 플랑크톤·적조 연구 등이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하는데 기여했다. 연구를 진행한 정 교수는 "신속명이나 신종명에 학자의 이름을 쓰려면 국제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뚜렷한 기여가 있어야 하는데 심 교수는 우리나라 플랑크톤 연구 분야를 세우시고 발전시키신 공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심이엘라 그라실란타가 동물성이지만 식물플랑크톤을 먹은 후 먹이의 엽록체를 소화시키지 않고 광합성을 하도록 해 한달 이상 생존할 수 있는 종이란 사실도 함께 밝혀냈다. 이는 생태생리학적으로나 진화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발견이다. 정 교수 연구실은 지난 10년동안 8개의 와편모류 신속, 18개 신종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신속 발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뒤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